문재인 대통령, 시진핑 주석과 회담

0
49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3일 베이징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양국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촉구했다.

시진핑 주석은 “한 세기 동안 거의 볼 수 없는 중대한 변화를 겪고 있는 만큼 중국과 한국은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 발전시키고 서로의 핵심 이익과 주요 관심사를 배려해 양국 관계가 더 높은 수준으로 나아가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2년간 양국 관계는 “안정된 발전의 방향을 유지했다”라며 “양국은 항상 긴밀히 협력하는 동반자”라고 말했다.

“세계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 중요하고 영향력 있는 국가로서 중국과 한국은 양국 관계를 진전시키고 지역 평화와 번영을 증진시키며 다자주의와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는데 있어 폭넓은 합의를 공유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시진핑 주석은 “양국은 질적 융합 발전 실현을 목표로 잠재력을 발굴하고, 실무협력의 차원과 수준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은 ‘일대일로’ 건설 구상과 한국의 발전 전략 계획 연계가 조기에 실질적인 효과를 보고, 결실을 맺도록 추진하고, 양국 자유무역협정(FTA) 2단계 협상에 박차를 가하며, 혁신·연구·개발 협력을 심화시켜야 상호 우위 보완과 성과 공유를 더 잘 실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인적 교류 차원에서는 중한 인문교류촉진위원회 플랫폼을 잘 활용하고, 교육, 스포츠, 언론, 청소년, 지역 차원에서 교류를 실시하고, 양국 국민 간 상호 이해와 우의를 더욱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과 한국은 양국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법 집행과 안보 협력을 강화하고 국경 간 범죄에 공동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과 한국이 유엔, 주요20개국(G20),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등 다자간 틀 안에서 지속적으로 조율을 강화하고, 양국의 정당한 권익은 물론 국제 공정성과 정의를 수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주석에게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을 축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는 한국과 중국 양국에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해라면서 한중 관계는 중요한 진전을 거뒀다고 평가하며 한국은 양국 간 경제 무역, 문화, 스포츠, 환경보호 등 분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일대일로’ 구상과 한국의 ‘신남방·신북방 정책’ 연계를 추진하여 제3자 시장 공동 개척 협력 추진에 박차를 가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또 중국측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한국전쟁으로 희생된 중국군의 유해 송환 작업이 더 잘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홍콩 문제나 신장 관련 사안은 모두 중국의 내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중 양국은 유구한 교류 역사와 비슷한 문화적 연원을 가지고 있으며 미래를 공유하는 공동체를 형성하고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은 말했다.

“한국은 주요 현안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이해하고 있으며 자유무역협정을 지지하며 역내 및 국제문제에 대한 소통과 조정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용의가 있다”고 그는 말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시진핑 주석은 “한반도 문제에 대한 입장과 이해관계가 일치함에 따라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북한과의 관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한반도 평화협상 과정에 박차를 가할 것을 지지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의 중요한 역할에 대해 “평화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기회가 쉽게 오지 않는다”면서 “한국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해 중국과 협력할 용의가 있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24일 중국 청두에서 열릴 예정인 제8차 한중일 정상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이다.

출처 : Xinhua

(Visited 1 times, 1 visits toda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