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대학 합격 비결은 독서

0
62

몇 년 된 이야기지만 국내 신문에 하버드 대학에 합격한 국내 고등학교 학부모 3명의 ‘하버드대 합격 비결’에 대한 이야기기 살렸다.

이들이 공개한 ‘하버드대 합격 비결’은 ‘비결은 한 우물 집요하게 파고드는 독서’라고 입 모아 말했다.

3명의 학생들은 고교 3년 내내 ‘글을 잘 쓴다’는 평을 들어왔다는 것이다. 대입 에세이도 하루 이틀 만에 완성했을 정도다. 비결은 어릴 때부터 엄청난 양의 독서를 해온 결과라고 이들은 말했다.

대학 합격 후 입학사정관으로부터 ‘에세이 내용이 좋았다’는 손 편지를 받은 A씨는 는 초등 6학년 때 영국 극작가 윌리엄 셰익스피어(1564~1616)의 작품을 고어(古語) 원문 버전으로 독파한 독서광(狂)이다.

B씨 역시 관심 가는 분야가 생기면 ‘더 읽을 책이 없을 때까지’ 파고들었다. 기네스북을 끼고 살 땐 각종 세계 최고 기록을, 타이태닉호 침몰 사건(1912)에 흥미가 생겼을 땐 관련 통계를 외우고 다녔다. C씨가 책을 좋아하게 된 데에는 어머니의 영향이 컸다고 한다. 어머니는 아들을 유모차에 태우고 다닐 무렵부터 도서관에 매일 살다시피 했다. 아들이 초등생이 된 후엔 매주 두 번씩 도서관에 아이를 온 종일 풀어놔 자연스레 책을 접하게끔 했다.”고 말했다.

하버드대학교 와이드너 도서관

독서는 모든 공부의 기본이다. 하버드대 합격생 학부모들도 소개했듯이 이 대학에 합격한 학생들의 공통점은 책을 많이 읽었고 글을 잘 썼다는 것이다. 글쓰기의 바탕은 ‘독서’다. 그러나 이 독서가 우리나라에서는 외면을 받고 있다. 초등 학교 때까지는 그래도 어느 정도 독서를 하나 중고등학교에 들어서면 책과는 담을 쌓는다. 학교 공부를 따라가기도 벅차다는 이유다.
그 러나 독서를 하지 않고 서는 학업에 발전이 없다. 초등학교 때 독서에 기울이는 정성과 노력을 중고등학교 때 절반이라도 쏟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한글로 된 책과 함께 영어로 된 책을 읽었으면 좋겠다. 국내 대학교 입학전형의 학생부 종합 전형 이 있다. 여기서는 학교 공부 외에 학교 내에서 한 활동에 대해 기록을 올리면 입학사정관들이 이를 평가한다.

필자는 여기서 가장 좋은 활동 가운데 하나가 고등학교 3년 동안 영어 소설, 시, 픽션, 고전 등 100권 읽기라고 생각하고, 도전하라고 하고 싶다. 자기 수준에 맞는 영어독서 프로그램을 짜고 이를 완성하면 1거 3득, 4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1) 독서를 통해 자신의 학업 능력의 기초를 닦아서 학교 성적이 올라갈 것이다
2) 대학 진학에 결정적인 액티비티가 될 것이다.
3)영어는 세계 표준어다. 이렇게 영어 실력을 닦으면 대학, 대학원 진학과 향후 학문을 하는 데 매우 유리할 것이다.
4)독서를 바탕으로 향상되는 것은 글쓰기다. 글을 잘 쓴다는 것은 향후 취업, 학문을 하는 데 있어 매우 도움이 될 것이다.

필자는 국내 초중고 학생들의 체계적 영문 독서를 계속 연구하고 있다. 국어 독서에 비해 매우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많다. 정확히 학생들의 영어 실력을 미국 학교 학생들과 비교할 수 있는 검사 프로그램인 렉사일 검사를 통해 학생의 영어실력을 평가하고
그 능력에 맞춘 책을 선정해서 읽으면 된다. 물론 아이가 독서에 흥미가 없으면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다.  전문가들이 주 1회 독서를 지도하는 프로그램도 있다.
한달에 2-4권, 연간 30-40권의 원서를 읽고 거기에 맞춰 영어 독후감을 쓸 수 있도록 도와준다. 국내 대학에 진학하는 학생이 이 독후감을 모으면 놀라운 스펙이 될 것이다. 아직까지 한국 학생들 가운데 고등학교 3년 동안에 원서 100권을 읽은 학생은 별로 없다. 미래교육연구소는 3년 동안에 ‘영어 원서 100권 읽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Visited 7 times, 1 visits today)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